본문 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

대한뉴스

목포 해난사고-제2신-

제작연도 1963-02-02

상영시간 01분 26초

출처 대한뉴스 제 402호

목포 해난사고-제2신-

1월 25일, 침몰한 지 175시간 만에 인양되는 연호.
-크레인선에 끌려 목포항에 도착한 연호.
-부두에서 기다리던 유가족들 오열.
-목포 부두에 올려진 연호선, 대부분 부서진 연호의 처참한 모습.
-배수 작업 후, 63구의 시신 인양.
-대부분의 시체는 얼굴 모양은 별로 바뀌지 않았으나, 침몰당시 무엇인가를 붙잡으려고 했었던 듯 팔이 안으로 휘워진 모습이 눈물겨움.
-두 딸과 부인을 잃은 박정연 대위는 딸의 얼굴을 부비며 슬프게 통곡.
-인양된 시신들 장면.

출처 : 대한뉴스 제 402호

관련영상 (9) 왼쪽으로 이동

농어촌에 라디오를 보냅시다

케네디 대통령 연두교서

성균관 천문대

대관령에서 스키대회

목포 해난사고-제2신-

얼어붙은 인천항

육군지휘관 회의

건설의 새소식

자유의 날 9주년

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.

저작권 정책 보기